default_setNet1_2

[김학수의 이 한장의 사진] 무진(霧津)의 아침

기사승인 [201호] 2019.09.26  12:14:18

공유
default_news_ad1

김학수 편집위원

   
 

[무진(霧津)의 아침]

순천만의 가을은 마음 둘 곳이 있어 행복하다. 물이 흐르는 것처럼 세월과 시간이 흘러 가을 정원에 차곡차곡 사연하나씩을 만들어 가고 있으니 마음은 언제나 가을 빛 만큼이나 풍족하기만 하다. 갈대꽃이 몽글거리며 피어나는 계절... 무진(霧津)의 안개는 새벽에 일어나 바다로 갔다. 그리고 자연을 거스르지 않는 나지막한 울림의 시간 속으로 아침 산책을 나온 여인의 발걸음도 빠져들었다. 

김학수 편집위원 khs@agoranews.kr

<저작권자 © 순천광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